X-tra의 그 무엇

블로그 이미지
욕심많아 진도 느린 X-tra입니다.
by X-tra
  • 276,892Total hit
  • 6Today hit
  • 21Yesterday hit

[한국판은 모든 촬영기능이 막혀있어서 올리 스샷이 없습니다. 안타깝습니다.]


페르소나의 발매를 실시간으로 함께하며 구매도 했지만 저는 페르소나를 해본적이 없었습니다.

정확히는 20~30 이상 해본적이 없었습니다.

 

하지도 않는 게임을  구매했냐 묻는다면 게임의 구매는 제가하지 않기 때문입니다그냥 어느날 갑자기 집가보면 게임이 구매되어 있고 그걸 제가 플레이 하는  뿐입니다그래서 재미있으면 끝까지 플레이하거나 재미가 없어도 의미 있다 싶으면 끝까지 플레이 합니다.

 

페르소나는 나름 유명세가 있기 때문에 몇번인가 의미를 가지고 게임을 시작해봤습니다.

하지만 도저희 못하겠더군요저는 정적인 전투 방식이 싫었기 때문에 고전 RPG 게임에 해당하는 대부분의 게임을 재미 없어했습니다어린 나이라 일본어도 몰랐고…

 

그래서 페르소나 1, 2에서 취향이 맞지 않은 게임이라는 이미지가  자신에게 새겨졌고 3, 4에서 발전했지만 손에 잡히지 않는 원인이 되었던것 같습니다.

 

어느날 집에 가보니 페르소나 5 있었습니다.

 

"아니  하지도 않는 게임을  산거지?"

 

잔소리를 하고 게임을 실행 시켰습니다과거의 이미지 때문인지 시작 부터 마음에 들지 않았지만 돈이 아까워서라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발매한지 1년이 넘었는데 중고도 아닌 밀봉 신재품으로 구매했으니 결코 싸지 않았을 겁니다.

 

정말이지 처음 로고 부터 타이틀화면 스타트 메뉴 디자인까지 마음에 드는 것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그렇게 시작한 페르소나5 정말 재미있었습니다.

 

아직  클리어 하지 않았지만 48시간째 플레이 중이며 이제는 슬슬 지쳐가지만 개인적인 소감으로 바로 전에 클리어한 레데리보다 좋다고 생각합니다개인적으로 레데리2 스토리를 믿고 끝까지 갔습니다정말 좋았습니다반면 페르소나 5  스토리는 별로라고 생각합니다시스템만 믿고 끝까지 플레이 하는 중입니다.

 

 

시스템을 믿고 끝까지 플레이 하는것이 무엇인지 설명은   없습니다.

제가 페르소나5에서 신박함을 느낀것은 생활감인데 적당히  요약해서  꾸며 놓았다고 생각합니다.

굳이 레데리2 비교하자면 레데리2 적날하죠 생활이… 끔찍할 정도로 적날하게 드러나서 지칩니다.

 

지치는 이유는 개인적으로는 나이를 먹어서 그런것 같습니다시간을 관리하는 관점이 변해서 그렇습니다.

20대였다면 레데리를 붙잡고 몇날 몇일을 게임을 했을 겁니다GTA온라인을 했던것 처럼…

 

 

지금의 저는 적당히 표현된 생황활감이 마음에 들었습니다과거에는 이런것을 육성 게임이나 연애시물레이션에서 느낄  있었는데 그때보다 조금  세련되고 요점을  잡아내 연출 한것이 페르소나 5입니다 시점에서는 이보다   잡아낸 게임이 없기 때문에  시스템은 극찬을 받아 마땅한것이죠.

특히 학교 생활을 하면서 수업 도중 갑자기 선생님이 질문해서 대답하는 것과 그게 실제 시험때 나온다는 것이 재미있더군요 적당한 표현이 학생이라는 신분을 잊지 않게 해주고   행동 할때도 학생때 마음가짐이 떠오르고 좋았습니다당장 학생인 사람 입장에서도 충분히 공감   있을 내용이라 생각합니다.

 

적당히 요약되어 있는 모든 시스템

  시스템 사이에 예쁘게  꾸며져 있는 시각적인 장치들

 

리뷰나 평가를 찾아보니  의견과 크게 다르지 않은것 같습니다.

장점도 단점도 전부 거의 다 공감합니다.


페르소나5는 시스템을 믿고 할  있는 게임입니다.

 

여담으로 페르소나 4 꺼내 플레이 해봤더니 여전히 취향에 맞지 않아서 못하겠더군요.






엔딩을 보면서

이제 플레이 시간이 90시간을 넘었습니다.

너무 질릴정도로 컨텐츠가 길어서 스토리도 전투도 전부 빨리 넘기면서 한지 20시간 정도 지났지만 아직도 끝이 나질 않습니다. 이 시점에서 레데리2보다 좋았다는 말은 취소입니다. 레데리2는 스토리가 좋아서 시스템이 힘들어도 단 한번도 넘겨가면서 대충 플레이 한적은 없습니다. 하지만 스토리가 구리니 게임 시스템이 좋다고 해도 이젠 못하겠습니다. 빨리 엔딩 보고 끝났으면 좋겠습니다. 두번다시는 잡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제가 트로피를 조금 집착하는데 치사하게 만들어둔 부분이 있습니다.


트로피에 엄청 집착하시는 분들은 공략을 꼭 보고 하셔야합니다.


잘만든 게임이지만... 적당히 했어야지 정말... 한 65시간이면 끝날 줄 알았더만...


TRACKBACK 0 AND COMMENT 0




ARTICLE CATEGORY

전체 카테고리 (420)
기획파트 (24)
그래픽파트 (21)
프로그래밍 (45)
思-네트워크 (86)
2019 잡탕 (19)
2015 - 2018 잡탕 (109)
2010 - 2014 잡탕 (81)
만화 연재 (22)
소설 연재 (3)
기타 연재 (9)

CALENDAR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