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tra의 그 무엇

블로그 이미지
욕심많아 진도 느린 X-tra입니다.
by X-tra
  • 276,892Total hit
  • 6Today hit
  • 21Yesterday hit

착하면 손해본다는 말을 듣고 한동안을 그 말이 맞다고 생각했습니다.

 

당장 그 말을 받아들일 당시 착하다는 것의 범위를 잘 몰랐기 때문에 그 말이 맞다고 생각했던것 같습니다.

 

 

지금의 저는 착함을 다음같이 생각하고 있습니다.

 

     착함 = 선행 = 참(거짓 포함)

 

 

 

악함은 그 자리에서 바로 소모하는것이 될 수 있습니다.

 

착함은 나중을 위해 투자하는 결정이 될 수 있습니다.

 

본래 의도가 어떻게 되었든 자신이 한 행동이 착함이나 악함에 포함된다면 그에 어울리는 결과가 따를것입니다.

 

 

 

제가 이런 생각을하게 된 것은 개인적인 고생을 통해서 착한것은 손해인가를 따저보기 위해 떠올린 몇몇 악행 수법을 통해서 입니다.

 

사기

     계속해서 참을 유지하다가 수확할 때가 되면 본래 모습을 드러냅니다.

 

포로 방출

     죽음을 다짐한 포로에게 공포를 주기 위해서 삶의 구원을 주고 마지막에 처형을 합니다.

     또는 무리는 잡기 위해서 풀어주어 안내를 시킴

 

 

두 수법는 착함 사용하여 자신들의 목표를 불리는것에 속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이를 통해서 제가 세삼 깨달은 내용은 의도와 관계없이 선행을 통해서 얻을 수 있는게 배가 될 수 있구나

이를 통해서 의문이든것은 수확하는 행위 즉 마지막까지 착함을 유지 하지 못하는 행위는 "악"이 되는건가? 입니다.

 

의문은 삼천포로 빠지는거지만 딱히 할말이 없어서 적어 두겠습니다.

 

[삼천포]

맞는 말이라 반박 할 수 없습니다.

 

착함을 100점 만점의 시험이라고 치면 99점을 받은 시점에서 용서를 받을지언정 착함을 달성했다고 말할 수 없을 겁니다. 주변에서 아무리 위로해도 본인이 더 스스로를 질책할겁니다. 원래 극단적일거라 생각했지만 99점의 착함을 달성해도 의도가 불순하다면 용서조차 못 받고 0점 처리가 될겁니다.

 

저는 이런 분야의 공부를 해본적이 없기 때문에 이미 비슷한 말이나 이론이 나온지는 모르겠지만...

 

이미 나왔을거라고는 생각합니다. 그쪽 분야에 자비 없이 평가하는 인물이 있다고는 얼핏 들은 기억은 나거든요.

칸트라던가... 그분이 뭘했는지는 전혀 모르지만 아무튼 기준이 빡새다고는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하고 싶은 이야기가 무엇이었냐면...

 

선행은 근본이 득이기 때문에 자신이 무언가를 잃었다면 그게 악행이 아니었을까 생각해보는게 어떨까요?

 

요컨데 사람을 잘못 도와주는 것도 악행이 되는 겁니다.

 

 

 

아 이렇게 적고보니 비슷한 내용의 영화가 있었던것 같네요.

자신의 선행으로 수많은 사람이 불행에 빠지는... 어찌 보면 흔한 내용인것 같기도...

 

만화 몬스터도 비슷한거 아닌가...

TRACKBACK 0 AND COMMENT 0



영상을 보면서... 지나가던 말 중 하나가 개인적으로 데드 스트랜딩을 흥미롭게 해주었습니다.

 

"쉬는 동안 밥을 먹고 오셔도 됩니다."

 

 

 

저는 그 말이 진심일거라 생각합니다.

 

왜냐면 저도 그거랑 같은 말을 젊은 시절에 상당히 많이 하고 다녔거든요.

 

요컨데 이용자를 배려해주는 게임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또는 삶과 하나가 될 수 있는 게임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지금은 이렇게 말하지만 당시에는 말 재주가 없었고 뭐 다른 모든것이 많이 없기도 해서

 

말을 했다하면 주변의 표정들이 "이게 무슨 개소리지"라고 말하는 것처럼 변하곤 했습니다.

 

그걸 알아채고 자재했지만 이미 많은 기회를 놓친 후 였습니다.

 

 

데드 스트랜딩에는 관심이 전혀 없었는데...

 

지금은 굉장히 흥미가 갑니다.

 

 

 

옛날에는 잘 몰라서 그냥 교육적인 게임을 만들고 싶다고 했는데..

 

지금은 저는 제가 만들고 싶은 게임이 무엇인지 잘 알고 있습니다.

 

저는 최종적으로 삶에 이롭게 융합할 수 있는 게임을 만들고 싶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저는 아직까지는 쉔무 개되지입니다.

 

저는 제가 좋아하는 작품을 싫어할 수 있을까 했는데... 애정이 큰 만큼 질림도 크다는것을 체험 할 수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과하고 쉔무는 저를 개돼지로 붙잡아둘 한번에 기회가 있습니다.

 

아직까지도 기회를 줄수 있다는 것이 제가 쉔무 개돼지라 것을 확실시하는 부분입니다.

 

그 기회라하면 역시나 발매하는 게임이죠.

 

지금까지 정보를 보면 분명 용서 할 수 없는 게임이 나올거라고 생각은 하고 있습니다.

 

환불 정보가 올라오면 바로 환불을 할 생각입니다.

 

그리고나서 얼마안가 덤핑이 되면 그때 구매할 생각입니다.

 

그리고 게임을 하면...

 

용서할지도 모르죠...

 

 

 

그럴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생각하지만 문제는 가능성이 남아있다는 것입니다.

 

엄청나게 좋아했던 작품을 싫어할 수 있다는 자신을 발견한건 조금 좋은 것 같습니다.

 

게임이 발매되면 확실하게 선택 할 수 있습니다.

 

 

혹시 벌써 반품 시기를 놓친건 아니겠죠.

 

정보 올라오는건 꾸준히 보고있기는 한데... 불안하네...

TRACKBACK 0 AND COMMENT 0




ARTICLE CATEGORY

전체 카테고리 (420)
기획파트 (24)
그래픽파트 (21)
프로그래밍 (45)
思-네트워크 (86)
2019 잡탕 (19)
2015 - 2018 잡탕 (109)
2010 - 2014 잡탕 (81)
만화 연재 (22)
소설 연재 (3)
기타 연재 (9)

CALENDAR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